스위스 바젤 집 구하기 자투리


요즘 비자 준비에 한창인데, 비자 신청 서류 중 하나가 집 계약서이다. 즉, 바젤 도착 후 최소 1개월 동안 거주할 곳의 계약서를 첨부해야 한다.

(우리는 단열 씨가 eu citizen 이고 그 가족비자를 신청하는 경우라서, 일반적인 한국인의 경우와는 다를 수 있다.)

그런데 아무 곳이나 계약해서 계약서를 내면 될 일이 아니라, 거주 인원에 따라 방의 개수, 전체 면적의 최소 요건이 있었다.

우리는 별이 학교까지 도보로 혹은 트램으로 다닐 수 있는 곳에 위치하되 방 두 개, 90~100평방미터 정도의 집을 찾고 있었다.

그렇게 얼마간 인터넷으로 동향을 봐왔는데,  몇 가지 눈에 띄는 게 있었다.

+
집이 참 밝다.
집의 방향에 따라 햇빛이 더 잘 드는 방이 있고 덜 드는 방이 있겠지만, 클릭한 그 모든 집이 전반적으로 창이 크고, 그래서 밝고 환했다.

+
방 모양이 개성(?)있다.
지은 지 오래된 집은 방도, 거실도, 부엌도 네모반듯한데 비교적 최근(그 기준이 정확히 어딘지는 잘 모르겠지만)에 지은 집들은 방이 참..... 제멋대로 생겼다. 방뿐만 아니라 거실도, 부엌도 심지어 플랫 전체의 모양도 참으로 제멋대로 다각형이다.

단열 씨는 직사광선이 드는 창의 크기가 방의 면적에 비례해서 법으로 정해져 있고, (그래서 모든 방이 그렇게 햇빛이 잘 들고), 법에 맞게 창 크기를 맞추기 위해 방과 집의 모양이 다양한 것 아닐까 하고 추측했다.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
발코니 혹은 파티오라고 부르는 야외공간이 있다.
발코니가 없는 집도 있었던 것 같은데, 대부분 은 있었고, 두 개 심지어 세 개 있는 집도 봤다. 방 개수를 샐 때, 발코니나 파티오는 0.5개로 친다.

우리가 찾는 집이 100평방미터의 크지 않은 집이기 때문에 야외공간보다는 방 하나가 더  소중하지만, 현지인에게 매우 중요한 요소인 것 같다.

그나저나 여기에 빨래 건조대를 놓을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
한국에서는 세탁기가 주방공간에 있는 경우가 많지 않나? 영국에서도 세탁기는 보통 주방의 오븐 혹은 식기세척기 옆에 놓인 경우가 많았고, 좀 큰 집은 주방에서 이어지는 다용도실 같은 곳에 있었다. 바젤에서는 세탁기가 화장실 옆이다.

+
세면대 두 개가 나란히 놓인 경우가 많았다.
화장실이 하나인 경우, 바쁜 아침 시간에 효율성을 위해서 그랬나 보다 하겠는데, 욕조/샤워+변기를 갖춘 화장실이 두 개 있는데 더 큰 화장실 쪽에 세면대가 두 개 나란히 있는 건 왜 그렇지 @.@

+
바닥은 파케이 parquet라고 부르는 나무 바닥이 대세인 듯하다.









덧글

  • 2019/10/30 18:3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10/30 23:4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9/11/02 20:1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점장님 2019/11/05 13:24 # 답글

    저 집 평면도 보는 거 엄청 좋아하는데 오랫동안 잊어버리고 있다가..
    핌스님 덕분에 스위스의 평면도를 보다니 ㅎㅎ 감사해요.
    이사하실 집은 아주아주 채광이 좋고 넓고 편리하실 것 같아요.
    세면대가 나란히 두 개인 화장실이라니! 생각만 해도 좋네요 :-)
  • pimms 2019/11/05 17:19 #

    앗, 저거 저희집 평면도 아니에요! 사이트 둘러보다가 참 희한하다 싶어서 저장해둔 것이에요 ^^;;;
    비자 때문에 입국 후 한 달 정도 머물 집만 구해두었고, 장기로 거주할 집은 아직 못 구했어요.
    어딜 구해도 채광은 좋을 것 같기는 해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